뉴스
2018년 11월 28일 17시 11분 KST

공지영이 "심상대로부터 성추행 당했다"고 주장했다

”내 평생 단 한 번 성추행을 이자에게 당했다”

뉴스1

소설가 공지영이 같은 소설가 심상대로부터 과거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28일 공지영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상대의 새 작품 ‘힘내라 돼지’에 대한 기사를 올리고, ”내 평생 단 한 번 성추행을 이자에게 당했다”고 썼다.

공지영은 ”그 때 술집에 여러명이 앉아 있었는데 테이블 밑으로 손이 들어오더니 망설임 없이 내 허벅지를 더듬었다”라며 ”그 즉시 자리에서 일어나 고함을 치고 고소하려는 나를 다른 문인들이 말렸다”고 썼다.

이어 ”그때도 그들이 내게 했던 말은 ‘그러면 너만 시끄러워져’였다”며 ”우정이라 생각해 받아들였는데 결국 그들도 내 곁에 없다”고 덧붙였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심상대는 지난 2015년, 전주의 자택에서 내연 관계의 여성을 수차례 때리고 차에 감금하려 한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