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28일 17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1월 28일 17시 53분 KST

아시아경제가 '청와대 가짜 보고서' 보도를 '취소'했다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이행할 것"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가 ‘청와대 국가안보실 보고서’를 단독으로 입수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쓴 두 건의 한미동맹 균열 관련 기사를 이틀 만에 삭제했다. 또 이 매체는 ”해킹 조작이 있었다면 본지 또한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아시아경제는 28일 오후 1시10분 ‘한반도 정세 관련 보도 취소합니다’ 제목의 글을 홈페이지에 올려 오보 논란을 빚은 ‘한미동맹 균열 심각...靑의 실토’ 등 두 건의 기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기사는 아시아경제 홈페이지에서 삭제된 상태다.

앞서 청와대는 이 매체가 인용한 국가안보실 작성 문건은 내용과 형식 모두 조작된 허위 정보라며 ”단순한 오보 차원을 넘어 언론 역사에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악성(보도)”라고 지적했다. 해당 매체에 대해서도 ”최소한의 확인도 거치지 않고 보도한 언론사에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지난 27일 밝혔다.

이에 아시아경제는 기사 삭제와 함께 ”이 보도에 대해 청와대는 국가안보실을 사칭해 작성한 문건으로 해킹을 통해 전파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며 ”본지는 진행중인 경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 매체는 ”수사 결과 이 보도와 관련해 해킹 조작이 있었다면 본지 또한 피해자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신뢰를 생명으로 하는 언론사로서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이행할 것을 밝혀드립니다. 혼란을 겪은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의 이번 기사 삭제 및 독자 사과와 별도로 청와대가 27일 경찰청 사이버수사과에 수사의뢰서를 보낸 만큼, ‘청와대 가짜 문건’의 작성 주체와 그 배경 등에 관한 수사는 계속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