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28일 16시 08분 KST

평택시의회 의장이 시의원에게 한 성희롱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늙은 여자 볼 게 뭐 있냐”

takasuu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경기도 평택시의회 권영화 의장이 여성 시의원을 지칭해 한 성희롱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7일 권 의장은 기자회견을 자청해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언사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피해 의원께 진솔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을 교훈 삼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며 ”평택시민과 동료 의원들께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뉴스1에 따르면 권 의장은 지난달 1~9일, 유럽 연수를 다녀온 자치행위원회 해단식 자리에서 A시의원에 대해 ”늙은 여자 볼 게 뭐 있냐”고 발언했다.

A시의원에 따르면 연수 중, 시의회 직원 한 사람이 숙소 점검을 하던 중 A시의원을 포함한 60대 여성 의원 2명이 가벼운 옷차림을 하고 있던 것을 우연히 보게 됐다. 그 후 해단식 자리에서 이 이야기가 나오게 됐고, 권 의장이 이같이 말했다는 것이다.

A시의원은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 권 의장의 처벌을 원한다며 진상조사를 요구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