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28일 15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1월 28일 16시 01분 KST

부산 폐수처리 공장서 유독성 물질인 황화수소가 누출됐다

뉴스1

28일 오후 1시쯤 부산시 사상구 감전동에 있는 폐수처리 공장에서  황화수소가 누출됐다. 황화수소는 악취를 풍기는 무색의 기체로, 흡입할 경우 구토나 어지러움, 호흡곤란, 메스꺼움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 유독성 물질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근로자들이 폐수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황화수소가 누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YTN은 현장에서 작업하던 노동자 6명이 가스를 마시고 4명이 한때 의식을 잃었으나 3명은 치료를 받은 뒤 의식을 되찾았다고 보도했다. 1명은 여전히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소방관과 경찰은 부상자를 병원으로 옮긴 뒤 공장 주변을 차단한 채 방제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공장 밀집지대로, 주변에 주택단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