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1월 28일 10시 28분 KST

배우 차예련이 아버지가 저지른 사기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차예련은 "그간 아버지의 빚을 변제한 액수는 10억원 정도"라며 가정사를 털어놨다.

뉴스1

배우 차예련이 아버지의 과거 사기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그간의 가정사에 대해 털어놨다.

28일 마이데일리는 단독으로 차예련의 아버지가 과거 토지거래 사기로 징역 3년형의 실형을 선고받았으며, 이를 차예련이 모두 인정하고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차예련의 아버지 박모씨는 지난 2015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혐의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차예련의 아버지는 딸이 연예인임을 언급하며 피해자에 접근, 피해자가 소유한 경기 파주시의 토지를 10억원에 매입하기로 하고 계약금 일부만 지불한 채 땅에서 난 쌀을 팔아 약 7억5천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았다.

이는 피해자가 해당 매체에 차예련의 이름을 밝히며 알려졌다. 피해자는 ”차예련이 이 사건에는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지만 차예련의 아버지가 차예련의 명성을 이용해 사기를 친 점, 죄질이 나쁘지만 내년에 출소를 하게 돼 제보한다”라고 밝혔다.

차예련은 이에 대해 “19세의 부도로 가족들이 흩어져 살게 된 이후 15년 동안 아버지를 보지 못했고, 10년 간 빚을 갚기 위해 저 나름의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라며 ”촬영장이나 소속사 사무실로 모르는 사람들이 찾아와 아버지가 빌려간 돈을 대신 갚으라며 저를 붙잡고 사정하시거나 폭행을 휘두르는 분들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또 채무자들이 연예인인 자신의 이름을 믿고 아버지에게 돈을 빌려줬다는 말에 ”출연료는 써 보지도 못한 채 빚을 갚는 데 사용했다. 그동안 아버지의 빚을 변제한 액수는 10억원 정도”라고 밝혔다.

현재 차예련의 부모는 이혼한 상태다. 차예련은 ”더 이상 또 다른 피해자가 없길 바란다”며 ”사태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거듭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