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27일 16시 32분 KST

인천 한 의료기관 의료진들이 수면내시경 중인 환자를 비하했다

″침 봐, 토할 것 같아. 이 침 어떡하냐." "XXXX 직원이면 정규직은 아니지 않나? 계약직들 아니야? 알바생들?”

kzenon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의료진이 수면내시경을 받는 환자의 신상정보를 보며 비하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20대 직장인 A씨는 지난달 29일 회사가 지정한 인천 한 건강검진 전문의료기관에서 건강검진을 받았다. A씨는 지난해 검진 당시 대장에서 문제가 발견됐던 것을 고려, 올해도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기로 했다.

대기 중이던 A씨는 문득 자신이 마취 상태에서 어떤 말을 할 지 호기심이 생겼다. 이에 A씨는 핸드폰 녹음기능을 켜고 내시경을 하러 들어갔고, 내시경 후 녹음을 들었다.

그러나 녹취 내용은 황당했다. 녹취에는 자신의 목소리가 아닌 수면내시경을 담당한 남자 의사, 그리고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등 3명의 음성이 담겨 있었다. 음성 내용은 이랬다.

″침 봐, 토할 것 같아. 이 침 어떡하냐. 대장내시경은 자기가 돈 추가해서 받는 거 아니야?”

″공짜로 해 준다고 하긴 하는데, 안 해요.”

″(A씨가 중얼거리자)앞으로 내시경하지 마세요, 그냥. 젊으신데 왜 이렇게 내시경을 자주 하세요. 세금 낭비야. 본인 돈 안 드는 거, 결국은 나랏돈이야.”

″(A씨) 나보다 4살이나 어려. XXXX(A씨의 직장명)? 그런 데서 와요. 약간 정규직들은 아니지 않나? 계약직들 아니야? 알바생들?”

“XX년생이면 XX살 아니야? 경호원 아니야 경호원?”

SBS에 따르면 A씨는 녹취를 듣고 병원에 민원을 제기했다. 병원 측은 ”젊은 분들이 많이 오다 보니 의료진이 그냥 사담하는 식으로 이야기를 한 것 같고 성희롱 발언은 없었다”라며 ”민원을 받은 지 1주일만에 내부 징계를 마쳤고 다음달 말에는 다른 업무로 전보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또 ”해당 의사는 내시경 후에도 A씨에 ‘대장내시경은 권장 연령이 40대 이상부터니 이후부터 하라‘고 권유했으며, 침을 흘린다고 한 건 A씨가 불편할 정도로 침을 흘려 ‘걱정하는 차원’에서 한 말”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내시경을 받는 것은 내 권리인데 이런 식으로 비꼼과 조롱을 당해 어이가 없었다”라며 ”다양한 회사가 협약을 맺고 여기서 검진을 받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