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27일 14시 44분 KST

마이크로닷 부모에 대한 체포영장은 여전히 유효하다

”피의자가 공항에 발을 디디는 즉시 수갑을 채울 것”

뉴스1

사기 의혹을 받는 래퍼 마이크로닷의 부모에 대한 체포영장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경찰의 입장이 나왔다.

27일 조선일보는 단독으로 이 소식을 보도하며, 충북 제천경찰서가 마이크로닷 부모에 대한 체포영장을 3년 전에 갱신해 유효기간이 남아 있다고 전했다. 경찰 측은 ”피의자가 공항에 발을 디디는 즉시 수갑을 채울 것”이라고 밝혔다. 즉 체포영장이 유효하기 때문에 입국과 동시에 체포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OSEN에 따르면 마이크로닷 부모에 대한 인터폴 적색수배도 접수된 상태다.

앞서 19일 오전, 마이크로닷의 부모님이 20년 전 충북 제천에서 주민들의 돈을 편취해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내용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졌다.

이에 마이크로닷 측은 같은 날 오후 다수의 매체를 통해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은 더 늘었고 의혹은 더욱 커져 갔다.

결국 마이크로닷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상처 입으신 분들과 가족 분들에게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며,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히고 출연 중이던 모든 방송에서 자진 하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