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1월 27일 13시 57분 KST

가수 비가 '부모 채무 불이행'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수 비의 부모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뉴스1

가수 비가 인터넷에서 논란이 된 ‘부모 채무 불이행’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7일 비의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공식입장을 내고 ”신중한 대응과 사실 확인을 위해 본 공식입장이 늦어졌음에 양해 부탁드린다”며 ”해당 내용에 대해 정확한 사실여부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비 측은 ”상대 측이 주장하는 내용은 고인이 되신 어머니와 관련된 내용”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당사자와 만나 채무 사실관계 유무를 확인 후 원만한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전날인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수 비의 부모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우리 부모님은 1988년 서울 용문시장에서 쌀가게를 했고, 비의 부모는 떡 가게를 했다. 비의 부모는 쌀 약 1천700만원어치와 현금 800만원을 88년부터 빌려갔고 갚지 않았다”라며 ”비의 부모는 열악한 상황을 호소하며 돈을 갚지 않았고, 원금만이라도 갚으라고 요구했으나 비의 가족은 잠적했다”고 썼다.

이어 ”소송을 걸려고 했으나 가정 사정이 빠듯해 비용과 시간을 소송에 쓰기 어려워 하지 못했다”라며 “30년이 지났고 환갑이 넘으신 부모님께서는 그동안 비에게 편지도 쓰고 연락을 취하려 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비의 부모는 현금 포함 약 2천500만원 가량을 갚지 않았다”라며 약속 어음을 공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