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27일 15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1월 27일 15시 31분 KST

수소차 충전이 좀더 수월해질 전망이다

미세먼지의 대안이 될 수 있을지 궁금하다

뉴스1

정부가 수소자동차 보급의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히는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다음달부터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도 수소차 충전시설의 복합설치를 허용하기로 했다. 미세먼지가 갈수록 심각해지면서 정부가 수소차 보급에 적극 나서는 모양새다.

27일 국토교통부는 수소차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그린벨트 내 입지규제를 완화하는 내용의 개발제한구역법 시행령 개정안을 다음달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수소차 충전시설을 그린벨트 내 기존 천연가스 충전소나 버스 차고지 등에 함께 설치(복합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그린벨트 내 수소차 충전시설의 단독설치는 지금도 가능하지만, 경제성이 낮아 실제로 수소차 충전소만 따로 설치한 사례는 없었다.  

뉴스1
지난 21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수소버스 시승회에 참석한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

수소차는 현재 서울과 울산, 광주, 창원 등을 중심으로 전국에 460여대가 보급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친환경 수소차 모델인 넥쏘가 출시되면서 대중의 관심도 커져 연말쯤에는 800∼1000대 가량이 보급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재 마련된 수소차 충전소는 서울 양재동과 상암동, 충남 내포 등 14곳에 불과할 정도로 적어, 충전인프라의 부족이 수소차 보급의 가장 큰 걸림돌로 꼽혀왔다.

앞으로 정부는 ‘천연가스+수소충전소’ 등 형태의 복합설치가 허용되면 서울에서만 8곳, 광주에 5곳 등 모두 13곳의 수소차 충전시설이 더 들어설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앞으로도 정부는 현행법상 고압가스 시설로 분류돼 시내 외곽에만 설치할 수 있는 수소차 충전소를 각 지방자치단체 조례를 통해 준주거지역이나 상업지역에도 설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규제의 문턱을 낮춘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 21일 환경부는 수소 시내버스의 보급 확산을 위해 지방자치단체 및 제조업체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내년부터 2년간 서울 7대, 광주 6대, 울산 3대, 창원 5대, 아산 4대, 서산 5대 등 총 30대의 수소버스를 전국 6개 도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하기로 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