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1월 26일 21시 27분 KST

래퍼 도끼가 '어머니 사기 논란'에 해명했다

'도끼에게 1000여만 원을 빌려줬으나 받지 못했다

래퍼 도끼가 갑작스러운 어머니의 사기 논란에 대해 곧바로 해명했다.

 

 

이날 도끼 어머니인 김 모씨의 중학교 동창 A씨는 한 매체에 ‘IMF 이후 김씨에게 1000여만 원을 빌려줬으나 받지 못했으며 연락도 닿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 같은 보도가 화제가 되자, 도끼는 직접 어머니 김씨와 함께 SNS 라이브 방송을 시작했다.

도끼는 모 기자와 통화 중인 어머니의 모습을 보여줬다. 도끼는 어머니의 모습을 보여주며 ”결과적으로 말하자면 엄마는 사기친 적 없으며. (나는) 이 사실에 대해 아는 바가 없었다”며 ”못 받은 돈이 있다면 나에게 오라, 하지만 우리 가족은 잠적한 적이 없다”고 강경하게 이야기 했다.

그는 ”우리는 잠적한적 없고 마이크로닷 사건 때문에 나를 엮으려는 것 같은데 나는 그 돈으로 금수저로 살아간 적도 없다”며 ”우리는 항상 여기 있었는데, 왜 지금에서야 이런 문제를 제기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도끼는 ”내가 못살고 컨테이너 박스에 산거 거짓말 한적도 없고 오늘 나온 기사에서 엄마가 ‘천만원 빌려간 이후로 TV에서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보면서 가슴이 쓰렸다’는 내용이 있는데 나는 TV에서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약 3년 전부터 보여줬다”이라며 ”기사에서 언급된 일은 20년 전 일이다”라고 설명했다.

도끼는 ”잠적한적 없고 우리는 항상 여기 있었고 불만있으면 오라”며 ”천만원으로 우리 인생이 바뀌겠나, 그 당시에는 엄마가 우리 망한 레스토랑 때문에 뭔가를 해결해야해서 500만 원씩 두번 빌린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정확히는 모르지만 아닌 것은 아니라고 말하고 싶다”며 ”왜 마이크로닷 일이 있고 갑자기 기사를 내는지 이해가 안가는데 그 전부터 문제 제기를 했으면 상관이 없는 일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도끼 어머니 김씨는 ”민·형사 적으로 다 끝난 일이고 우리는 잠적한 적이 없다”고 차분한 모습으로 말했다.

이날 A씨는 한 매체를 통해 ‘돈을 빌려준 뒤 우리 가족은 단칸방에서 힘들게 살았는데 TV에서 승승장구 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지난 일이 떠올라 마음이 쓰렸다’고 토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