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1월 26일 17시 15분 KST

허각이 갑상선암 투병 후 처음으로 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팬들에게 감사와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가수 허각이 콘서트를 통해 오랜만에 팬들 앞에 섰다.

25일 허각은 서울 동덕여대 100주년 기념관에서 콘서트 ‘Fall in Love’를 개최했다. 갑상선암 투병 후 1년여 만에 팬들을 만나는 자리였다.

OSEN

이날 허각은 ”굉장히 떨립니다. 오늘 죽도록 이 무대에서 불살라 보겠다”고 시작 소감을 밝힌 뒤 ‘Hello’, ‘없었던 것처럼‘, ‘술 한 잔 하면‘, ‘혼자 한잔’ 등 자신의 곡을 소화했다. 또 미공개 신곡 ‘흔한 이별’을 살짝 공개하기도 했다.

허각은 공연 말미 팬들에게 ”저에게 이번 콘서트는 도전”이라며 ”기존 콘서트보다 노래를 조금 줄였다. 죄송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다음 콘서트부터는 원래 하던 것처럼 할 수 있도록 컨디션 만들겠다. 앞으로 여러분 앞에서 오래 노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 ”올해는 제가 아팠기 때문에, 곧 따뜻해지면 봄날 버스킹도 계획하고 있다”라며 “28일 음원을 시작으로 여러 라이브를 들려드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허각은 오는 28일 디지털 싱글 ‘흔한 이별’ 발매를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