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25일 17시 51분 KST

혜경궁 김씨 소송단 "이정렬 변호사 신뢰 100% 해임 생각해본 적 없다"

실무자는 물러났다고 한다.

뉴스1

25일 오전 이정렬 변호사가 ”(궁찾사가 의뢰한) 이재명 지사와 관련한 일체의 사건을 더는 수행할 수 없게 됐다”고 밝힌 후 같은 날 오후에 궁찾사(혜경궁김씨를찾는사람들) 공식계정이 ”이 변호사를 100% 신뢰하고 다른 법률 대리인을 생각해본 적이 없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냈다. 반나절 만에 빠르게 입장을 밝힌 것.

4개의 트위터 엮은 글로 발표한 사과문에서 궁찾사 측은 ”변호사님과 저희 법인 실무담당자 사이에 오고갔던 토론과 협의 과정에서 분쟁조정이야기 등 감정이 격해져서 나온 말들로 인해 상처받으신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아울러 궁찾사에는 대표가 존재하지 않으며 실무진 중 법인담당 업무를 총괄 했던 분이 계셨다는 점을 알려드리며,그 분은 책임을 지고 오늘 자로 실무진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와 궁찾사 측의 실무자 사이에 오가던 말이 격해지며 다툼이 있었다는 것. 앞서 이 변호사는 “어제 검찰 조사를 받은 내용을 트위터에 게시한 후 궁찾사 대표님으로부터 질책을 받았다“며 ”검찰 조사 내용을 트위터에 올린 행위, <제이티비시>(JTBC) 뉴스룸에 출연해서 김혜경 여사의 카카오 스토리가 스모킹건이라고 발언했기 때문이라고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이 변호사는 ”(명시적이 아닌) 묵시적으로라도 해임통보를 받은 이상 업무를 계속하지는 않을 생각”이라면서도 ”하회를 기다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임계 제출을 보류하고 궁찾사 측의 답변을 두고 보겠다는 뜻이다. 

이 변호사는 궁찾사 회원 3245명의 고발사건 법률대리인을 맡아 지난 6월 혜경궁 김씨 계정을 운영하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이 지사의 아내 김혜경씨와 불특정 인물을 검찰에 고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