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25일 17시 26분 KST

수도권 조폭이 광주로 '보복 원정' 나선 자세한 이유

술자리 싸움이 문제였다

뉴스1

지난 24일 광주의 한 모텔에서 광주 폭력 조직원을 폭행하던 서울·경기·인천 지역 조폭 다수가 검거됐다. 

경찰이 검거할 당시인 오후 2시, 12명의 서울·경기·인천 지역 조폭 조직원들은 광주 북구 각화동의 한 모텔을 통째로 빌려 대기하며 광주 지역의 조직원들을 감금·폭행하던 중이었다. 

어쩌다 이들은 먼 광주까지 원정을 나섰을까? 이후 보도를 종합해보면 술집에서 벌어진 싸움이 원인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 조폭들은 평소 알고 지내던 광주의 조폭 A씨 가족의 결혼식에 초대를 받아 전날(23일) 광주에 도착, 광주 조직원들과 술을 마셨다.  

그러나 이 술자리에서 사달이 났다. 만취한 인천 조폭 1명이 술집에서 행패를 부렸고 이를 만류하던 중 광주 조폭들과 시비가 붙어 광주 조폭들이 인천 조폭들을 폭행했다. 

이에 격분한 인천 조폭들이 이날 새벽 수도권에서 활동 중인 자기네 파벌의 조폭들에게 전화를 걸어 광주로 불러모았다. 이 전화로 대부분이 20대인 어린 조직원 40여명이 ‘앙갚음을 하겠다’며 모였다.

한겨레에 따르면 이들은 24일 광주 북구 각화동에 있는 한 여관을 통째로 빌렸으며, 화해를 중재하기 위해 찾아온 폭력조직 조직원 A씨(24)를 폭행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은 A씨의 가족 결혼식이 있는 날이었다, 

이들은 가해자와 가해자의 조직원 전원이 무릎을 꿇고 빌 것을 요구했으며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CCTV 설비를 뜯어낸 것으로 보도됐다.

경찰이 수도권 조폭들의 광주 원정 첩보를 받은 것은 이날 오전. 오후 2시께 기동대와 특공대 대원을 포함한 60여명을 동원해 모텔을 포위하고 이들을 검거했다. 

경찰은 감금·폭행한 혐의(범죄 단체 조직·활동죄 등)로 검거한 12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한편, 달아난 조직원들 역시 추적해 검거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