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24일 17시 53분 KST

보복을 위해 광주를 찾은 수도권 조폭이 무더기로 붙잡혔다

이들을 붙잡기 위해 경찰 60여명이 동원됐다.

뉴스1

수도권 조직폭력배들이 보복을 위해 광주를 찾았다가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광주 북부경찰서는 24일 다른 조직폭력배 조직원을 붙잡아 감금·폭행하고, 상대 조직에 보복하려 한 혐의로 23세 남성 이모씨 등 수도권 조직폭력배 12명을 붙잡았다.

이들은 광주 북구의 한 모텔을 통째로 빌려, 상대편 조직원을 감금·폭행하다 오후 2시께 붙잡혔다.

인천 지역 조직원은 전날 함께 술을 마시다가 광주 지역 조폭에게 폭행당하자, 수도권 지역 조직폭력배들을 모아 보복을 하겠다며 광주를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30~40명이 광주를 찾은 것으로 추정되며, 이들은 광주 조폭 1명을 붙잡아 폭행하며 자신의 조직원을 때린 가해자를 데려오라고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범죄 은폐를 위해 모텔 CCTV를 모두 뜯어 없앤 것으로 나타났다.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60여명의 경찰을 동원해 조직원들을 붙잡았다.

경찰은 붙잡은 조폭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달아난 조폭 조직원들도 추적해 검거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