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1월 24일 14시 30분 KST

조국이 "문재인 정부, 민주노총만의 정부 아니다"라고 밝히다

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문재인 정부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만의 정부도, 참여연대만의 정부도, 또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만의 정부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조 수석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동문제와 관련하여, 민주노총, 참여연대, 민변 등 시민사회운동 진영의 대정부 공세가 강화되고 있다”면서 ”노무현 정부 출범 초기 상황의 기시감(旣視感)이 든다”고 적었다.

조 수석은 “현재의 의회구도 및 경제상황 하에서 문재인 정부는 시민사회운동의 요구를 일거에 다 들어줄 수 없다”며 “민주노총, 참여연대, 민변 여러분의 매서운 비판은 좋다. 그렇지만 현 상황, 현시점에서 ‘반보’를 내딛는 일은 같이하자”라고 요청했다.

조 수석인 24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을 향해 ”두 분이 서로 손을 잡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민주노총이 불참한 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출범식이 열리자 민주노총을 향해 사회적 대화기구에 합류해달라고 당부하는 메시지로 보인다.

조 수석의 이 같은 메시지는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경사노위 출범식에서 민주노총에 대해 “자기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투쟁하는 게 아니라 대화·타협·양보·고통 분담으로 합리적인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밝힌 것과 유사한 맥락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