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1월 21일 14시 39분 KST

이언주는 '젊은 세대'로서 '자국민 중심주의'를 외친다

그야말로 보수의 최전선을 지키는 전사 같은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은 최근 들어 ”박정희는 천재”, ”(박근혜 탄핵은) 역사가 평가할 문제” 등 파격적인 발언으로 ‘보수의 아이콘‘, ‘보수의 전사’라는 별명이 붙었다. 그런 이 의원에게 일각에서는 ”정체성을 분명히 하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의원이 추구하는 가치와 방향성은 무엇일까. 이 의원은 21일 YTN 뉴스에 출연해 자신이 강조하는 가치인 ‘신보수‘와 ‘자유주의 우파‘, ‘자국민 중심주의’에 대해 말했다.

이날 이 의원은 ”신보수라는 게 헌법적 가치를 제대로 지키자는 것이다. 헌법적 가치라고 하면 크게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질서 그리고 법치주의와 한미동맹을 중심으로 한 국제관계 이런 게 있다”라며 ”현 정권에서는 이런 것들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 그래서 야당이 싸워야 하는데, 과거 보수의 잘못으로 이런 가치가 지켜지지 못한 게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그래서 권위주의 우파가 아니라 자유주의 우파가 필요하다”라며 ”보수의 새로운 정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젊은 세대‘로서, ‘자국민 중심주의‘에 대해 이 의원은 긴 의견을 냈다. 이 의원은 ”‘가짜 난민’에 대해 보수가 입장이 분명하지 않다. 세금을 내고 병역을 제대로 이행하는 국민을 중심으로 국정을 운영해야 한다”며 ”그래서 난민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심적 병역거부‘, ‘불법체류자’에 대한 반대 의견을 낸 이 의원은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한국인들과 똑같은 최저임금을 줘야 하는가, 이런 의문들을 갖고 우리 국민을 보호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나같이 그야말로 보수의 최전선을 지키는 전사 같은 발언이다.

이에 앵커는 이 의원에 ”바른미래당의 스펙트럼에 벗어나는 발언을 한다는 얘기가 있는데, 반론이 있냐”고 물었다. 이 의원은 ”제가 가고 있는 길이야말로 사실은 원래 바른미래당을 창당할 때의 정신”이라며 ”바른정당 출신들은 별말씀 하지 않고 저한테 오히려 동의를 하고 계신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저도 반문이지만 경제에 국한하고, 극우를 배제한 그런 스탠스인데 이 의원은 문재인 반대하는 사람 다 모여라(는 것 같다). 그러면 이재명 지사랑도 힘을 합쳐야 한다”며 이 의원을 비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