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19일 11시 46분 KST

개인이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은 3조원을 넘는다

국민연금 지분도 7000억원 규모다

뉴스1

일반 개인투자자가 갖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식 규모가 3조원을 넘는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와 별도로 국민연금공단도 약 7000억원 규모의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고의 분식회계로 거래가 정지된 지난 14일 기준으로 일반 개인투자자가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 수는 960만2442주(지분율 14.53%)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재벌닷컴은 전체 삼성바이오로직스 발행주식에서 최대주주와 기관투자자가 보유하고 있는 주식(지난 6월말 기준)과, 외국인 투자자의 주식(지난 14일 기준)을 빼는 방식으로 일반 개인투자자 지분을 추정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최대주주는 삼성물산(지분율 43.44%)과 삼성전자(31.49%) 등이다.

이는 거래정지 전날 종가 기준인 33만4500원을 기준으로 3조2120억원에 이르는 수준이다. 만약 한국거래소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최종 상장폐지를 결정하면 개인투자자의 피해가 막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19일 YTN에 따르면 국민연금공단도 지난 4월말 기준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식을 203만 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유재중 의원(자유한국당)은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 보유 현황자료를 분석해보니 이렇게 파악됐다고 밝혔다. 역시 거래중지 전날 종가 기준을 적용하면 6790억 원에 달하는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