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19일 10시 17분 KST

애니메이션 '원피스' 상디로 유명한 성우 김일이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애니메이션 ‘원피스’의 상디 역할로 유명한 성우 김일이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52세.

연합뉴스에 따르면, 1990년 KBS 성우극회 22기로 데뷔해 애니메이션 ‘지구용사 선가드‘의 한불새, ‘달의 요정 세일러문‘의 레온, ‘원피스‘의 상디‘, ‘강철의 연금술사’의 매스 휴즈 등을 연기해온 김일이 18일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빈소는 인제대학교 일산 백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0일 오전이다. 전화 031-910-7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