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18일 17시 33분 KST

지난해 한국 노동자가 받은 평균 연봉은 3500만원에 이른다

'억대 연봉' 노동자는 44만명이다

뉴스1

지난해 한국 노동자의 평균 연봉은 3457만원이며, ‘억대 연봉’ 노동자는 44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한국경제연구원은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노동자 1519만명의 지난해 연봉 수준을 분석해보니 전체 노동자의 평균 연봉이 3475만원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6년 3400만원에 견줘 75만원(2.2%) 늘어난 수치다.

연봉이 1억원을 넘는 '억대 연봉' 노동자 수는 44만명으로 전체 노동자의 2.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의 상위 10%에 해당하는 노동자의 연봉은 6746만원 이상, 상위 20%는 4901만원 이상, 상위 30%는 3900만원 이상, 상위 40%는 3236만원 이상, 상위 50%는 272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이 아닌 중위 연봉(노동자를 연봉 순서로 줄세웠을 때 한 가운데에 있는 노동자의 연봉)은 2720만원으로 전년(2640만원) 대비 80만원(3%)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