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18일 11시 02분 KST

삼성그룹 주식의 시가총액 감소폭이 놀랍다

전자와 바이오주, 금융주 모두 추락했다

뉴스1

삼성그룹 상장 주식의 시가총액이 1년 사이에 크게 줄었다. 전자와 바이오주, 금융주의 동반 약세로 이 기간에 사라진 시가총액은 약 57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그룹주 16개 종목의 시총 합계는 지난해 말 475조1252억원에 견줘 56조7994억원(11.95%) 줄어든 418조3258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삼성전자는 이 기간 328조9430억원에서 283조922억원으로 45조8505억원(13.94%) 감소했다. 반도체 가격이 고점을 찍었다는 분석과 함께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주가가 떨어진 탓이다.

최근 고의 분식회계 논란에 휘말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4조5472억원에서 22조1322억원으로 2조4140억원(9.84%) 줄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삼성전자와 함께 시총 상위 10위권(16일 기준 7위)을 기록하고 있다. 이 주식은 지난 14일 장 마감 이후 거래가 정지된 상태다.

금융주도 약세를 피해가지 못했다. 특히 삼성생명과 삼성증권은 각각 26.35%, 20.49%의 감소율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