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1월 17일 16시 15분 KST

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이 한 마음 한 뜻으로 비난한 사람

”비운의 여인, 혜경궁 홍씨는 ‘한중록‘을 남겼지만 비루한 여인, 혜경궁 김씨는 ‘트위터’를 남겼다”

뉴스1

지난 지방선거 당시 논란이 됐던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08_hkkim)의 소유주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라는 수사 결과가 나온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이 이 지사의 사과를 촉구하는 논평을 냈다.

17일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이 지사 부부는 언제까지 국민을 우롱할 것이냐”며 ”이 지사를 둘러싼 숱한 의혹들의 진실이 서서히 밝혀지고 있다. 더 이상 속다르고 겉다른 이중적 행위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같은 날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선량한 경기도민과 국민들은 무슨 죄냐? 이쯤되면 이 지사는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을 상대로 부부공갈단이 되기로 한 것이냐. 정의로운 척, 깨끗한 척, 피해자인 척 뻔뻔함의 극치”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또 ”쌍욕일체, 가증일체, 위선일체의 부부가 아닐 수 없다”며 ”잡스러운 가정사, 잡스러운 스캔들, 잡스러운 허위사실 공표, 정치인 중에 이렇게 말 많고 탈 많은 부부가 있었냐”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문정선 대변인도 ”비운의 여인, 혜경궁 홍씨는 ‘한중록‘을 남겼지만 비루한 여인, 혜경궁 김씨는 ‘트위터’를 남겼다”며 ”이 지사는 경기도민과 국민 앞에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사건을 수사해왔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이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라는 수사 지휘를 내렸다. 김씨에게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명예훼손 등의 혐의가 적용될 예정이나, 김혜경씨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고 추후 법정공방이 예상되는 점을 고려해 세부적인 판단 결과는 언론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한다.

이 지사는 같은 날 경찰의 수사 결과와 증거에 대해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