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16일 17시 30분 KST

전직 컬링 국가대표 선수가 "팀킴의 주장이 맞다"며 한 말

”저도 용기를 내서 말씀을 드리는 거고, 많은 컬링인들에게서 더 많은 것들이 나올 수 있다”

뉴스1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은 지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라이징 스타’였다. 그랬던 ‘팀 킴‘은 지난 8일, 대표팀 김민정 감독과 김 감독의 남편인 장반석 경북체육회 컬링 감독, 부친인 김경두 전 컬링연맹 회장 대행으로부터 욕설과 폭언을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이후 김 감독 측은 해명에 나섰으나 팀 킴은 반박 기자회견을 냈고, ‘팀 킴’을 지도했던 피터 갤런트 코치 역시 팀 킴 측의 주장이 맞다는 입장을 냈다.

이번에는 전직 국가대표 컬링 선수가 ‘팀 킴‘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15일 방송된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는 익명을 요구한 전직 국가대표 컬링 선수가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정관용은 단도직입적으로 이 선수에게 ”어느 쪽 주장이 맞냐”고 물었고, 선수는 ”선수들(팀 킴)의 입장이 지금 정확히 맞다. 지도부가 어떤 변명을 내 놔도 해명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답했다.

김 감독 등의 전횡에 대해 겪은 바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 선수는 ”꽤 오랫동안 들어 왔었다”라며 ”선수생활을 할 때도 비슷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었는데 그게 과연 정말 사실일까, 그럴 수도 있을까 하면서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이라고 답했다. 이 선수가 말한 ‘비슷한 일’은 ”선수들을 외부 단절시키고 사생활 관리를 하며 금전관리도 불투명하게 한 것”이라고 한다.

김 전 부회장이 올림픽 당시, 김초희 선수 대신 자신의 딸인 김 감독을 선수로 투입시키려 했다는 주장에 대해 이 선수는 ”김 감독의 지도력에 대해서는 직접 본 적이 없어 논할 바는 아니”라면서도 ”여자 선수들 사이에서, (상대편에) 김민정 선수가 출전하면 그 경기는 반드시 우리가 이긴다는 우스갯소리가 많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같은 시대에 선수 생활을 같이 했지만 경기에 참여해서 뛰는 모습을 손가락에 꼽을 정도로 봤다”며 ”그 정도면 실력에 관해서는 이해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뉴스1

이 선수는 팀 킴의 세 가지 요구인 ‘철저한 감사‘와 ‘의성 컬링 훈련장에서의 훈련’ 그리고 ‘새 지도부 구성’에 대해 ”잘 되어야만 한다. 이건 정말 어렵게 찾아온 기회”라고 강조했다. 또 ”컬링 하는 많은 사람들이 분명 곪아터진 게 언젠가는 터질 테니 그때까지 기다리자고 했다. 그때가 지금이기 때문에 지금에서라도 철저한 감사로 드러나지 않으면 불씨를 남겨놓는 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이 선수는 ”저도 이렇게 용기를 내서 말씀을 드리는 거고, 많은 컬링인들의 이야기를 들으면 또 더 많은 것들이 나올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팀 킴’은 언론을 통해 김 전 부회장, 김 감독, 장 감독 등으로부터 폭언과 욕설을 들어왔고 상금 등도 제대로 정산받지 못했으며 훈련과 경기 출전도 저지당했고 김 감독 부부의 큰 아들 어린이집 행사에 사전 고지 없이 참석을 강요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SBS가 보도한 내용을 살펴보면 김민정 감독의 훈련 불참에 대해 선수들이 항의하자 부친인 김경두 씨가 ”개 뭐 같은 X”이라고 욕을 하는 내용이 녹취되어 있었다.

김 감독 측은 선수들의 발언을 해명했으나, ‘팀 킴’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해명을 조목조목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