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16일 11시 45분 KST

이 수험생은 1교시가 끝나고 화장실에 20분간 갇혔다

세번째 응시한 시험이었다

수능을 치르던 한 수험생이 20분간 화장실에 갇히는 사건이 벌어졌다.

 

 

수능 당일이던 15일, 부산의 한 시험장에서 수능을 치르던 수험생은 1교시 국어시험을 마치고 화장실에 들어갔다.

화장실 이용을 마친 이 수험생은 당황했다. 문이 열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굳게 잠긴 잠금장치가 아무리 좌우로 움직여도 꼼짝하지 않았다.

수험생은 ‘도와달라’고 소리쳤고 다행히 이 소리를 들은 수험생이 교무실에 찾아가 학교 관계자들을 불렀고 사람 몇이 달려왔지만 문은 한번에 열리지 않았다. 결국 잠금장치를 부수고서야 탈출할 수 있었지만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렸다. 수험생은 20분이 지나고 나서야 화장실을 탈출할 수 있었다.

다행히 시험시간에는 지장이 없었다. 수험생은 2교시 수리영역 OMR 카드가 배부되는 시간에 맞춰 들어갈 수 있었다. 하지만 이 수험생은 이미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였던데다가 문을 열다가 손목까지 다쳐서 시험을 제대로 치를 수 없었다.

MBN에 따르면 A 씨는 ”명문대를 목표로 올해로 3번째 응시한 시험에서 이런 일을 겪어 분통이 터진다”며 ”고사장 시설물 관리를 이렇게 허술하게 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시험이 끝나자마자 문제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교육청은 16일, 학교 측이 수능을 앞두고 시설물 관리를 제대로 했는지 현장 점검을 벌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