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15일 14시 35분 KST

일본 어선과 충돌한 한국 어선 선원들이 사고에 대해 한 말

독도 해상에서 한국 어선과 일본 어선이 충돌, 한국 어선이 침수하는 일이 벌어졌다.

Choul Jib Lee via Getty Images

독도 해상에서 한국 민간 어선과 일본 어선이 충돌해 한국 측 민간 어선이 침수한 가운데, 한국 측 민간 어선 선원들이 ”일본 어선이 먼저 배를 들이받았다”고 주장했다.

15일 오전, 독도 북동쪽 333km 인근 해상에서 한국 측 민간 어선과 일본 국적의 어선 2척이 충돌했다. 동해해양경찰서는 이 사고로 48톤 연승어선 문창호(통영 선적)가 침수되고 있어, 현지로 구조헬기와 경비함을 급파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측 민간 어선 선원 13인은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민간 어선 등에 의해 전원 구조돼 인명피해는 없었다. 일본 어선에도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에 따르면 구조된 한국 측 민간 어선 선원들은 ”현장에서 양망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일본 어선이 다가와 충돌했다”라고 진술했다.

현재 사고 해역에는 인근에 있던 일본 해상보안청 함정 1척과 동해해경 경비함 2척, 동해어업관리단 관공선 1척이 접근 중이다. 그러나 사고 해역이 한일 중간수역이며 어느 나라의 주권에도 속하지 않는 공해(公海)이기 때문에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기까지는 시간이 소요욀 것으로 보인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