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1월 14일 16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1월 14일 17시 00분 KST

민주평화당, '음주운전' 이용주에게 당원권 3개월 정지

봉사활동 100시간도 권고했다.

뉴스1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은 지난 10월 31일,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바로 열흘 전,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윤창호법’을 적극 지지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어 더 논란이 된 사건이었다.

이에 대해 민주평화당은 11월 14일, 당기윤리심판원 회의를 열어 이용주 의원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 징계 내용은 당원권 3개월 정지다. 이와 함께 ”평일 오후 6시 이후와 휴일에 자동차 사고 피해환자 치료시설 등에서 간병 등 봉사활동 총 100시간을 수행할 것”을 권고했다.

회의에서는 제명에 대한 의견도 있었다.

‘뉴스1’에 따르면, 장철우 당기윤리심판원장은 ”제명에 대한 이야기도 있었지만 제명은 당의 존립을 해하거나 당의 전체 이익을 해치는 해당행위가 있을 때 가능하다고 판단을 해서 제명은 하지 않기로 했다”며 ”당원자격 정지 자체가 정치를 하는 사람에게 매우 큰 오점이고 불리한 처분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것으로도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날 이 의원은 적발 상황에 대해 ”폭탄주 4잔을 마셨으며 대리기사를 불러 귀가한 뒤 2시간가량 휴식을 취했다가 다시 연락을 받고 외출하는 과정에서 단속에 적발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