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1월 13일 17시 09분 KST

"정체성 분명히 하라" 요구에 이언주가 밝힌 정체성은 두 글자다

보수 유튜브 정치의 아이콘이 되어가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같은 당 이언주 의원을 향해 ”소속과 정체성을 분명히 하라”고 말한 데 대해 다음날인 13일 이 의원이 공개 답변을 내놨다.

페이스북과 유튜브 ‘이언주TV’, 기타 보수 채널 인터뷰에서의 발언 등을 통해 여론의 주목을 받은 이 의원은 최근에는 ‘자유한국당 입당 후 부산 영도 지역 출마설’이 나돈 바 있다.

이 의원은 13일 오전 페이스북에 을 올려 ”제 정체성은 국민들이 잘 아실 거”라며 ”저는 ‘반문’입니다만 손대표께서는 반문입니까, 친문입니까?”라고 썼다. 이어 ”나라 걱정에 밤잠을 이루지 못하는 국민들의 구국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 반문연대의 깃발을 들”어야 한다고 적었다.

이 의원은 같은 날 오후에도 다시 을 올려 ”요즘 어떤 의도를 갖고 자꾸 한국당 입당 운운하는데 저는 한번도 그런 말을 한 적이 없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한다”고 적었다. 마지막으로 ”반문의 깃발 아래 하나가 되어 나라 걱정하는 민의를 대변해야 한다”고도 썼다. 

전문은 맨 아래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