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1월 12일 18시 52분 KST

손학규의 '엄중경고'에 이언주가 맞대응했다

뚝심있게 '마이웨이'를 가는 중...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자유한국당 청년특별위원회가 주최한 행사에 강연을 하는 등 ‘당 정체성 훼손’으로 보일 수 있는 행동을 이어가는 가운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2일, ”소속과 정체성을 분명히 하라”고 경고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언주 의원의 행사가 ”당과 아무런 협의가 없었다”며 ″바른미래당은 민주 정당으로서 이념적 스펙트럼의 다양성과 국회의원 개개인의 사상과 입장을 존중했다. 당적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존엄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히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 지역위원장에 응모한 당원으로서 당의 소속과 정체성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같은날 이언주 의원은 손학규 대표의 발언에 대해 맞대응했다. 이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바른미래당은 혁신과 통합의 보수정당이 돼야 하며, 그 힘을 통해 야권을 자극해서 변화시키고, 야권의 단일대오를 이끌어내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고, 견제하고 국민들한테 의지가 될 수 있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언주는 이어 자유한국당 행사 참여에 대해 ”어떤 정당 소속이든 보수의 혁신과 통합을 바라는 청년들이 모여 있는 곳이라면 나는 어디든지 가서 대화하겠다”며 ”나는 우리 당 뿐만 아니라 한국당에서도 자기 당 중심, 자기 자리중심 이런 행태들이 지금의 보수의 몰락을 가지고 왔다고 생각하고 우리가 가치 중심으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그렇게 행동해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행동할 것”이라며 ”민심에 따라 나는 새로운 보수의 질서 형성을 위해 뛸 것이며 그 과정에서 한국당이던 바른미래당이던 그 어떤 정치세력에 몸담고 있던 정치권 바깥이던지 가리지 않고 대화하고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