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1월 12일 15시 37분 KST

김병준이 '대통령 경제성장 생각 안하면 물러나라'고 말했다

전원책의 '폭로'와 관련해서도 말을 꺼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에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대통령이 성장을 생각하지 않는다면 차라리 스스로 야당으로 물러나든가”라고 말했다.

 

 

김병준은 이날 회의에서 “국내외 여러 기관들이 예상성장률을 계속 낮추는 상황인데 위기 의식이 너무 없는 것 같다”며 “대통령 인식이 바뀌지 않으면 경제가 더 어려워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병준은 “국민이 기대하는 성장 수준으로 가지 못하면 기존 가져간 것 만큼 가져가려는 사람들과 뺏기지 않으려는 사람들 사이 갈등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며 “지금 정부가 대기업 노조 등 힘이 센, 이미 많이 가져간 사람들의 편에 서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지목은 ‘약한 사람’은 자영업자였다. 그는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이 상당히 많이 밀리는 양상인데, 앞으로 큰 갈등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대통령께서 정말 우리 사회가 경제 침체를 넘어서 사회갈등이 더 유발되도록 방치해도 되는지 다시 생각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김병준 위원장은 전원책 전 조강특위 위원의 ‘폭로’ 발언에 대해 ”어떤 얘기가 나올지 저는 알 수 없다”며 ”이미 해촉돼 우리 당과 관계없는 자연인이자 시민인 만큼, 별다른 입장을 밝힐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인사 청탁을 했었다’는 전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서는 ”당에서 추천된 인사 두명의 명단을 준 적은 있지만, 저와 전화 한번 해보지 않고 전혀 모르는 사람이었다”며 ”저와 관계가 없는 사람을 강요할 이유가 있나”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