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12일 14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1월 12일 14시 57분 KST

문대통령이 직접 전한 풍산개 '곰이'의 최신 근황 (사진)

"큰 행운이 아닐 수 없습니다" -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로 보내온 풍산개 중 암컷 ‘곰이’가 9일 새벽 새끼를 낳았다.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평양 방문 때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풍산개 ‘곰이’가 9일 새벽 새끼 6마리를 낳았다”며 ”암수 3마리씩인데, 모두 흰색으로, 다 건강해 보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개는 임신 기간이 2달 정도이기 때문에 ‘곰이’는 새끼를 밴 채 우리에게 온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마리의 선물에 6마리가 더해졌으니 큰 행운이 아닐 수 없다”며 ”남북관계의 일이 이와 같기만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10월 초 곰이가 문재인 대통령을 처음 만났을 당시의 사진.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은 문 대통령을 곰이의 ”아빠”로 표현하며, ”곰이가 이제 청와대 생활에 완전히 적응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