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1월 12일 12시 42분 KST

장미여관 드러머, "장미여관은 해체가 아니라 분해됐다"

드러머 임경섭이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뉴스1

11월 12일, 밴드 장미여관의 해체 소식이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멤버 간 견해 차이”로 해체하게 됐다며 육중완과 강준우는 이후 ‘육중완 밴드’로 활동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해체 소식이 보도된 후, 장미여관의 드러머 임경섭이 좀 더 자세한 해체 배경을 공개했다.

이날 임경섭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팬 여러분들께 면목이 없다”며 ”소속사 명의로 나간 밴드 장미여관 해체 소식의 잘못을 바로 잡고자 부끄러운 얼굴을 들게 되었다”고 전했다. 임경섭인 밝힌 해체 배경은 아래와 같다.

″장미여관은 해체가 아니라 분해되었습니다.
두 사람이 세 사람에게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했습니다.

장미여관은 구성원 누구 한 사람의 것이 아닙니다.
‘아무개와 장미여관‘이 아닐뿐더러 ‘아무개 밴드’는 더더욱 아닙니다.

장미여관은 5인조 밴드입니다.

내세울 것 없는 무명 연주자들이 뜻밖의 행운 덕에 지난 7년 간 분수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습니다.

고맙습니다.”

임경섭은 다른 멤버왼 배상재와 윤장현의 페이스북 계정을 함께 링크해 이 글을 올렸다.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한 ‘두 사람’은 육중완과 강준우를 뜻한다.

‘뉴스1’에 따르면, 임경섭의 글에 대해 장미여관 소속사 록스타뮤직라이브 관계자는 서 ”그동안 멤버들 사이에 의견 차이가 계속 돼 (육중완 강준우가) 나머지 멤버들을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한 사실은 있다”며 ”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했지만, 세 멤버와 오랜 세월 함께 하기도 해 최종적으로는 장미여관이라는 이름을 쓰지 않고 2인조로 활동한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