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11일 12시 10분 KST

양진호의 혐의가 하나 또 늘게 됐다

불법촬영물의 유통 온상이었던 웹하드 업체를 운영하고 직원들에게 엽기적인 폭력행위를 벌인 위디스크·한국미래기술 양진호 회장이 붙잡힌 가운데 경찰이 10일, 양진호에 대해 업무상 횡령 혐의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올 3월말 웹하드 업체인 위디스크 운영사의 자금 2억8,000만원을 개인 물품 구매 등에 사용한 혐의다.

 

Huffpost KR

 

이로써 양진호에게 적용된 혐의는 총 9개이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폭행
△강요
△동물보호법 위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저작권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상 횡령 <- 추가

이번 양진호의 업무상 횡령 혐의는 경찰이 웹하드 카르텔과 관련한 모든 업체의 자금 흐름을 살펴보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경찰은 국세청에 이들 업체에 대한 세무조사를 의뢰했다. 결과에 따라 횡령 금액이 더 드러날 가능성도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