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1월 08일 11시 31분 KST

유튜브 사용자의 절반 이상은 '배우기 위해' 유튜브에 접속한다(연구결과)

미국 유저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다.

scyther5 via Getty Images

유튜브에는 수많은 종류의 영상이 있다. 누군가는 먹방을 보고, 또 누군가는 게임팁을 찾는다. 어떤 이는 자신이 사랑하는 아이돌의 영상을 보며 또 어떤 이는 ‘가짜뉴스’를 본다. 저마다 다른 이유로 유튜브를 이용하겠지만, 미국에서 나온 새로운 연구결과는 대부분의 유튜브 사용자가 ‘How to’를 찾기 위해 유튜브를 이용한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있다.

11월 7일, 미국의 ‘더 버지’는 퓨 리서치 센터(Pew Research Center)가 발표한 자료를 인용해 유튜브 사용자 가운데 51%가 새로운 것을 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유튜브를 이용한다고 보도했다. ‘How to’ 영상은 또한 규칙적인 이용자와 불규칙적인 이용자 모두가 찾는 컨텐츠라는 점에서도 중요하게 나타났다. 미국인 4,594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다.

물론 교육영상이 유튜브를 사용하는 단 하나의 이유는 아니다. 나머지 가운데 28%의 유저들은 단지 시간을 때우기 위해 유튜브를 사용한다고 답변했다. 19%는 물건 구입을 위한 조언을 얻기 위해, 그리고 나머지 19%는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얻고자 유튜브를 사용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유튜브를 이용하는 목적과 실제 유튜브의 유용성은 다른 문제일 것이다. 조사에 참여한 이용자중 64%는 때대로 유튜브에서 ‘완전한 거짓’을 말하는 영상을 발견한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