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1월 08일 10시 07분 KST

트럼프 내년 초에 김정은 다시 만난다

"서두르고 싶지는 않다"

중간선거를 끝마친 트럼프가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현지시각으로 7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내년 초 언젠가(sometime early next year)” 열릴 것이라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대북관계가 만족스럽다. 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서두르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제재를 풀고 싶지만 북한의 화답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북한과의 대화 기조는 이어나가되 성급하게 진행하지는 않으며 북한이 비핵화 추가조치를 이행해야만 경제제재를 해제하겠다는 의사를 표현한 것이다.

한편 미국은 전날에도 ‘북미 대화’의 느긋함을 보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7일, 8로 예정된 미국과 북한의 고위급회담을 취소하겠다고 밝히며 양측의 일정이 허락되면 회담을 재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Associated Press

 

한겨레는 회담 연기의 이유에 대해 ”북한은 제재 문제의 매듭을 풀기 위해 김영철 부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면담을 강하게 요구했으나, 이날까지도 미국의 확답을 받지 못하자 막판에 회담 연기를 요청했다”며 한 소식통의 발언을 전했다.

한편 미국 측도 회담 연기에 대해 “일정은 항상 바뀐다. 순전히 일정을 다시 잡는 문제”라며 “우리는 (북한과) 매우 좋은 상황에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