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1월 07일 21시 53분 KST

홍준표와 하태경이 페이스북을 통해 '설전'을 주고받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민에 의해 탄핵됐다면 홍준표 전 대표는 보수의 이름으로 탄핵돼야 할 사람” - ”좌파 빨아주는 가짜 우파를 ‘우빨’이라고 말한다”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설전’을 벌였다.

발단은 홍 전 대표의 페이스북이었다. 7일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언급하며 ”박근혜 탄핵때 누가 옳았냐 하는 소모적 논쟁은 이제 그만하라”며 ”탄핵을 막지 못한 친박이나 탄핵을 찬성한 비박이나 모두 공범”이라는 글을 썼다.

또 ”하나된 보수 우파가 아니라, 적보다는 아군끼리 총질하는 이전투구 보수 우파를 안고서는 우리가 염원하는 세상을 만들지도 못할 뿐만 아니라 좌파 광풍시대를 계속 연장시켜주는 기막힌 현실을 만들어 갈뿐”이라며 ”과거의 공과는 역사의 판단에 맡기고 서로 하나돼 대한민국과 한국 보수 우파 재건에 한마음이 되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에 하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보수를 양아치 수준으로 전락시킨 장본인이 바로 홍 전 대표”라는 글을 남겼다. 하 최고위원은 ”보수는 탄핵 후 혁신하고 재정비할 시간이 있었다. 그 키를 홍 전 대표가 쥐었는데, 홍 전 대표는 개혁해야 할 시간에 보수를 더 망쳐버렸다”라며 ”홍 전 대표는 보수에게서 품격이라는 단어를 완전히 빼앗아간 분이다. 박 전 대통령이 국민에 의해 탄핵됐다면 홍 전 대표는 보수의 이름으로 탄핵돼야 할 사람”이라고 썼다.

이에 홍 전 대표가 또 반박하고 나섰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좌파 빨아주는 가짜 우파를 ‘우빨’이라고 말한다. 요즘 우빨이라는 말도 유행한다고 한다”라며 ”트로이의 목마 같은 사람들은 더 이상 들어와서는 안 될 것”이라고 글을 썼다.

이어 ”인위적인 통합이 아니라, 총선에 가면 그 사람들은 국민들이 알아서 자연 소멸시켜 줄 것이다. 민심이 천심”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