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1월 07일 19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1월 07일 19시 35분 KST

청와대가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북미 정상회담이 무산되거나 회담의 동력을 상실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뉴스1

청와대가 8일 미국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던 북미 고위급회담 일정이 연기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7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다고 해서 북미 정상회담이 무산되거나 회담의 동력을 상실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북미 고위급 회담에서 가장 중요한 의제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를 좁혀가는 것이겠지만, 비핵화와 관련된 싱가포르 합의사항도 그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라며 ”이번 고위급 회담에서는 합의사항 1, 2번인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에 대해 본격적으로 협상이 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전했다.

지난 6월, 북한과 미국은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한반도 비핵화·유해 발굴 및 송환 등 4개 항목에 합의한 바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정부가 이번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에 대한 내용을 사전에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일보에 따르면 이날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에 대해 ”아쉽게 생각하지만, 너무 과도한 생각을 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당국자는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달성하는 하나의 과정으로 봐야 할 것 같다. 과거에도 북미회담이 연기된 사례가 종종 있어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