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11월 06일 22시 51분 KST

한국인들의 절반 이상은 '결혼은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SonjaBK via Getty Images

통계청이 6일 ’2018년 사회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국 2만5843 표본가구 내 상주하는 만 13세 이상 가구원 약 3만9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진행한 조사다. 

결혼은 필수 아닌 선택

이 조사에서 한국인들의 절반 이상이 결혼을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고 답했다.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48.1%다. 2010년 64.7%, 2012년 62.7%, 2014년 56.8%, 2016년엔 51.9%까지 하락해왔으나 50% 이하로 떨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결혼을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고 답한 비율은 46.6%였으며, 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3.0%였다. 

성별로 보면 남성의 52.8%가 ‘결혼은 필수’라고 답했다. 여성은 43.5%였다. 결혼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비율은 반대로 여성(3.8%)이 남성(2.2%)보다 높았다.

‘결혼하면 자녀가 있어야 한다’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할까? 69.9%였다.  남성(72.6%)이 여성(66.6%)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 아닌 동거도 OK

남녀가 결혼하지 않고 함께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도 56.4%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40.5%에서 2012년 45.9%, 2014년 46.6%, 2016년 48.0%) 처음으로 50%를 넘었다.  결혼하지 않고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는 응답자는 30.3%를 차지했다.  

가사는 공평하게 분담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해야 하는 응답자는 59.1%로, 2008년(32.4%)에 비해서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가사 분담에 대한 인식은 연령대 별로 차이가 컸다. 19~29세는 49%가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답했으나 40~50대는 여성이 주도하는 비율이 80%를 차지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