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1월 04일 15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1월 04일 15시 57분 KST

인도에서 13명 목숨을 앗아간 호랑이가 사살됐다

NewsBytes

지난 2년간 인도 서부에서 사람 13명을 물어죽인 호랑이가 지난 2일(현지시각) 포획 작전 끝에 사살됐다. 사살된 호랑이의 이름은 T-1이며, 6살짜리 암컷이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T-1은 2016년 6월부터 인도 서부 마하슈트라주 야마트말 지역에 있는 랄레가온 숲 인근 마을의 주민 13명을 목숨을 앗아갔다.

인도 당국은 T-1을 잡기 위해 대대적인 포획작전을 펼쳤다. 작전에 참여한 인원은 수백명에 달했으며, 특별훈련을 받은 코끼리와 열 감지 드론과 행글라이더가 동원됐다. 

대규모의 포획작전에도 불구하고 T-1은 2년간 잡히지 않았다. T-1이 새끼 두 마리를 둔 어미 호랑이여서 새끼들이 다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했던 데다가, T-1이 이례적으로 영악했기 때문이다. 포획팀은 새로운 방법을 시도했다. 캘빈클라인 향수인 ‘옵세션’이었다. 옵세션은 사향고양이의 페로몬을 함유한 향수로 알려져 있다. 

포획팀이 T-1의 은둔 추정 지역에 옵세션과 호랑이 소변을 뿌려둔 뒤 몇 시간이 지나자 T-1이 모습을 드러냈다. 포획팀은 T-1에게 마취총을 쐈지만 T-1은 잠이 들지 않고 지프차에 달려들었다. 포획팀은 다시 실탄을 발사했다. T-1은 그 자리에서 죽었다.

야마트말 지역주민들은 T-1이 죽었다는 소식을 반겼다. 폭죽을 터뜨리고 서로 음식을 나누어먹었다. 그러나 환경운동가들은 T-1을 죽이지 말았어야 한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T-1은 새끼를 보호하려 했을 뿐”이라며 ”야생동물 범죄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도는 세계 최대의 호랑이 서식지(2018년 현재 개채수는 2500여마리)이다. 그러나 서식지가 줄어들면서 전용보호구역을 탈출해 민가로 내려오는 호랑이의 사례가 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