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11월 04일 11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1월 04일 11시 31분 KST

육군 장병을 위한 새로운 활동복이 공개됐다(사진)

'슬림핏'

주황색, 남색, 다시 주황색, 회색. 육군 장병에게 지급되는 활동복의 색은 시대에 따라 변했지만, 디자인은 거의 비슷했다. 하지만 2019년부터 지급되는 활동복은 형태부터 다르다. ‘슬림핏’ 유행을 따랐다.

국방일보

 

11월 3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육군은 ‘전역 후에도 당당히 입을 수 있는 최고 품질의 피복류’를 기조로 제작된 동계 운동복ㆍ운동화ㆍ면수건ㆍ손수건 4종을 전면 교체해 내년부터 보급한다”고 밝혔다.

특히 눈에 띄는 건, 동계 운동복이다. ”양면 기모 원단으로 보온성과 신축성이 대폭 강화”됐으며 ”활동성과 디자인을 고려해 ‘슬림핏’을 강조”했다.

이 활동복은 지난 10월 24일 육군 군수사령부가 개최한 ‘군수혁신전략토의’에서 처음 공개됐다. 10월 25일, 국방일보는 동계 및 춘추 운동복, 그리고 운동화와 전투용 장갑까지 개선된 제품의 사진을 보도했다.

2019년부터 보급되는 피복류에는 육군의 새로운 로고가 새겨질 예정이다. 아래는 국군인쇄창이 공개한 로고다.

국방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