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02일 17시 36분 KST

남북이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를 본격 추진한다

북한의 낡은 인프라 등 걸림돌도 많다

뉴스1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왼쪽)이 2일 북측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남북체육분과회담에서 원길우 체육성 부상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남북이 2032년 하계올림픽을 공동 개최하겠다는 내용의 서신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보내기로 2일 합의했다. 내후년에 열릴 도쿄올림픽 공동 출전도 추진하기로 했다.

2일 남북은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체육분과회담을 열어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추진 등 내용을 담은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9.19 평양 정상회담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공동 개최 유치를 위해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 이번 체육회담은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구체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열렸다.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남북은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을 비롯한 국제경기에 공동으로 출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가장 먼저 내년 1월 독일과 덴마크에서 열리는 남자 세계핸드볼선수권대회에도 단일팀으로 참가할 예정이다. 단일팀 출전과 관련된 실무적 문제는 IOC 등 국제경기단체들과의 협의를 풀어나가기로 했다.

이어 남북은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의향을 담은 서신을 IOC에 공동으로 전달한다. 또한 남북 체육교류에서 빚어질 수 있는 여러 실무적 문제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협의하기로 했다.

다만 남북이 실제로 2032년 하계올림픽을 함께 개최하려면 풀어야 할 숙제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북한의 열악한 경제상황과 김정은 위원장 스스로 공개한 ‘낡은 교통 인프라’ 등이 걸림돌이다. 게다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는 점도 해결해야 할 과제다.

한편 이날 회담에는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과 북측 원길우 체육성 부상이 각각 양측 수석대표로 나섰다. 

 [남북체육분과회담 공동보도문] 

남과 북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 고위급회담의 합의에 따라 남북체육분과회담을 진행하고 다음과 같은 실천적 조치들을 취해 나가기로 하였다. 

1. 남과 북은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진출하고, 단일팀 출전과 관련된 실무적 문제들을 국제올림픽위원회 및 종목별 국제경기단체들과 협의하여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으며, 당면하여 2019년 남자 세계핸드볼선수권대회 참가문제부터 실행해 나가기로 하였다. 

2. 남과 북은 2032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의 공동개최 의향을 담은 서신을 국제올림픽위원회에 공동으로 전달하고 필요한 문제들을 계속 협의하여 해결해 나가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체육분야에서 공동의 발전을 위해 상대측 지역에서 개최되는 국제경기에 적극 참가하고, 뜻깊은 계기에 친선경기진행 등을 비롯한 체육교류에서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협의하기로 하였다. 

2018년 11월2일 개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