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1월 02일 14시 42분 KST

'성남 영아시신 유기' 유력 용의자가 체포됐다

성남시 주택가에서 1~2세로 추정되는 영아의 시신이 장바구니에 담긴 채 발견됐다.

Tzogia Kappatou via Getty Images

경기도 성남시의 한 주택가에서 발생한 영아 시신 유기 사건의 유력 용의자인 3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2일 경기 성남 중원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33)씨를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성남시 금광1동 초등학교 앞 주택가 도로에서 영아 시신이 장바구니에 담겨 있는 것을 시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성남 중원경찰서 측은 시신이 1~2살 정도로 추정되는 영아였으며 내복을 입고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추적 끝에 유력한 용의자인 친모 A씨를 경기 광주에서 검거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정신적으로 불안한 상태라서 아직 조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파악하기 위해 영아 시신은 부검할 예정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