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1월 01일 09시 47분 KST

손흥민이 오랜만의 골을 기록한 뒤 밝힌 겸손한 소감

시즌 1, 2호 골을 연달아 기록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John Walton - PA Images via Getty Images

침묵하던 손흥민이 드디어 시즌 1, 2호골을 연달아 기록했다. 멀티골 기록에도 손흥민은 겸손한 태도로 입장을 밝혔다.

1일(한국시간) 오전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영국 런던에 위치한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18-19시즌 잉글랜드 리그컵(카라바오컵) 16강 원정 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이날 터진 골 중 두 골은 손흥민의 발끝에서 나왔다.

손흥민은 전반 16분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후 후반 9분, 이번에도 알리의 패스가 상대에게 맞고 손흥민 쪽으로 향하자 손흥민은 재빨리 드리블한 뒤 침착하게 골로 연결지었다.

후반 25분 웨스트햄이 골을 기록해 추격을 시작했으나 불과 4분 뒤 요렌테가 추가골을 터트려 토트넘은 3-1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토트넘 공식 트위터 계정에 공개된 인터뷰에서 ”런던에서 웨스트햄을 상대로 더비 승리를 거둬 기쁘다”라며 ”득점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팬들에게 미안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승리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후 ”(손흥민이) 평소에 꾸준함과 성실함으로 임했다. 언젠가는 골이 터지리라 믿었다”라며 ”손흥민을 자랑스럽게 생각해도 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