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10월 31일 14시 48분 KST

새로 나온 아이패드 프로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아이패드 외에도 맥미니, 맥북 에어 등 신제품이 출시됐다

한국 시각으로 30일 밤, 애플이 신제품을 출시했다. 아이패드 프로와 맥북에어, 애플 펜슬 2 그리고 단종된 줄만 알았던 맥 미니다.

먼저 새로 출시된 아이패드 프로에는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외관부터 전작과 달라졌다. 곡선 형태였던 가장자리가 날렵한 직선으로 바뀌었으며 베젤이 확 줄어 전작과 같은 크기에 더 넓은 화면을 담을 수 있다.

 

 

큰 변화는 또 있다. 애플이 고수해왔던 ‘라이트닝’ 단자를 버리고 USB-C타입 단자를 선택했다. 이는 단순히 아이폰을 쓰지 않는 친구의 충전기를 빌려 쓸 수 있다는 의미가 아니다. 다른 외부기기, 이를테면 외부 디스플레이나 카메라 등을 손쉽게 연결할 수 있다. 아이패드 프로 자체가 다른기기를 충전하는 ‘외장배터리’로 활용될 수 있다.

애플은 이번에 아이패드 프로를 출시하며 애플펜슬 2도 같이 출시했다. 세세한 기능의 업데이트가 있었고 가장 중요한 것은 무선충전을 지원하게 되었다. 다소 민망한 방식으로 충전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졌다. 충전은 아이패드 옆면에 붙여놓기만 하면 된다.

 

Huffpost KR

 

여기에 프로세서도 더 빨라졌다. 최근 출시한 아이폰과 같은 A12X 칩이다. 애플은 ”″이제 아이패드 사상 최초로 포토샵을 구동할 만큼 강력해졌다”는 말로 강력해진 프로세서를 설명했다.

다만 아쉬운 점은 가격이다. 11인치 디스플레이형 모델은 99만9000원부터 시작한다. 지난 세대의 10.5인치형 모델이 79만9천원에서 시작한 것과 비교하면 약 20만원이 올랐다. 12.9인치형에 1TB 저장장치를 선택할 경우 가격은 247만9000원까지 오른다. 더 나은 기능과 동시에 가격을 사악하게 올려버렸다.

 

Huffpost KR

 

애플은 이날, 아이패드 프로 출시와 동시에 신형 맥북에어도 출시했다. 신형 맥북에어에는 최초로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적용됐으며 베젤이 줄었다. 터치 ID도 도입되었다. 8년 만에 선보인 대대적인 업데이트인 만큼 많은 변화가 있었다. 가격은 159만원부터 시작한다.

 

Huffpost KR

 

맥 미니도 새로 선보였다. 인텔 8세대 쿼드코어·헥사코어 프로세서가 적용됐으며 메모리도 64GB까지 확장이 가능하다. 기존 모델과 비교해 성능이 5배 가량 향상됐다는 게 애플 측의 설명이다. 포트도 넉넉히 준비됐다. 다만 색깔은 스페이스 그레이 한 종만 선택할 수 있다. 기존에 볼 수 있었던 실버 색은 사라지게 됐다. 가격은 106만원부터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