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30일 22시 09분 KST

자유한국당이 임종석의 '선글라스 DMZ 시찰'을 비판했다

청와대는 해명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30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17일 선글라스를 끼고 DMZ를 시찰한 것과 관련해 ”공직사회의 기강을 바로잡고 각종 법률문제로 대통령을 보좌하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민정수석마저 자기정치를 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최근 청와대 참모진의 본분을 망각한 행동이 차마 눈뜨고는 못 볼 상황”이라며 ”대통령 비서실장은 대통령이 유럽순방 중인 시기에 자신이 마치 대통령인 국군통수권자라도 된 듯이 국방장관, 통일장관을 비롯한 군 지휘관들을 대동하고 비무장지대(DMZ)를 시찰하고 돌아왔다. 더욱 가관인 것은 군대도 다녀오지 않은 대통령 비서실장이 선글라스까지 착용하고 대통령 행세를 하고 돌아와서는 청와대 홈페이지 첫 화면에 화살머리고지를 방문한 유튜브 영상을 본인이 직접 나레이션까지 넣어 올렸다는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이어 ” 민정수석비서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현안에 대한 의견을 하루가 멀다 하고 내 놓고 있다. 어제(29일)까지 일주일 동안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이 20건으로 하루 평균 3건이나 되고 있다”고 언급한 뒤 ”문재인 정부의 경제라인의 핵심인 청와대 정책실장은 연말이면 경기가 나아진다더니 연말인 지금까지 각종 경제지표는 외환위기에 버금갈 정도로 악화되고 있는데도 해명 한마디 없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그러면서 ”청와대 참모진은 대통령의 비서(秘書)로서 자신의 본분에 충실해야 한다. 비서의 ‘숨길 비(秘)’는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윗사람을 보좌하는 일이 기본이 되어야 한다”며 ”그런데도 임종석 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비서들은 본분을 망각한 채 앞 다퉈 자기정치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임 실장이 자기정치를 하고 있다’는 등 임 실장의 행보를 거듭 지적한 것과 관련 ”임 실장이 자기정치를 했냐. 그 자체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9일 오전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가운데 관련 질문에 ”화살머리고지 방문은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상황을 점검하고 어느 정도 (선언 내용이) 이행됐는지 파악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한 것”이고 임 실장이 연관 영상에 내레이션을 입힌 것도 ”임 실장이 주도적으로 한 게 아니라 청와대 소통수석실에서 화살머리고지를 다녀온 뒤, 그 내용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는 게 좋겠다고 아이디어를 내고 제작하는 과정에서 (임 실장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