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30일 17시 46분 KST

'63만원 명품 셔츠' 의혹 받은 사립유치원 원장이 해명했다

국정감사장에서 랜턴을 쓰고 호소했다

뉴스1

국회에서 사립유치원 전체에 ‘비리’ 딱지를 붙이지 말라며 눈물로 호소한 유치원장이 ‘명품 셔츠’ 의혹에 해명했다. “63만원이 아닌 4만원 짜리”라는 것이다.

김용임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대외협력부장이자 전북지회장은 29일 국회 국정감사장에 출석해 ”전국의 원장들이 다 루이비통 아니다”라며 ”교사 월급 주려고 아파트와 차까지 팔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머리에 헤드랜턴을 쓴 후 ”새벽부터 이렇게 불을 켜고 일한다”고도 발언했다.

이날 헤드랜턴을 동원한 항변만큼이나 주목 받은 것은 김원장이 입은 흰 셔츠였다. 이튿날인 30일 인터넷에서는 ‘인건비 부족’과 경영난을 주장하는 김원장이 정작 고가 디자이너 브랜드인 톰브라운 셔츠를 입었다는 이야기가 돌았고 ”톰브라운”이 한때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thombrowne.com
이른바 '히든 삼선'이 들어간 톰 브라운의 셔츠 디자인들

김원장은 YTN에 ”너무 속상하다”며 “4만원 짜리 시장에서 산 옷”이라고 해명했다. 위키트리와의 인터뷰에서는 ”주변 원장님들이 ‘그래도 국감에 가는데 작업복 입은 채로 나갈까 싶다’며 사다 준 옷”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명품백 때문에 나가는 사람이 그걸 어떻게 입겠냐”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