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29일 11시 59분 KST

이 음식점이 손님들이 가져간 숟가락을 되찾기 위해 선택한 귀여운 방법

손님들을 감시하는 대신 이벤트를 열었다

BBC에서 방영하는 마스터셰프라는 요리 프로그램에서 2005년 시즌 타이틀을 거머쥔 요리사 토마스나 미어스는 자신의 주특기인 멕시코 요리를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을 열었다. 그의 실력답게 음식점은 큰 인기를 끌었다. 영국에만 25개의 체인점이 들어 설 정도였다.

 

 

‘와하카’라는 이름의 이 음식점은 맛도 맛이지만 또 다른 특징이 있다. 바로 숟가락이다. 이 숟가락은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되었다. 하지만 그보다도 귀엽고 펑키하고 예쁘다. 이 숟가락은 곧 와하카를 상징하는 물건으로 자리잡았다.

그게 문제였다. 사람들은 숟가락을 탐내기 시작했다. 런던의 가정집 부엌 곳곳에 와하카 숟가락이 놓여지기 시작했다. 가게 문을 연 뒤로 5년 동안 사라진 숟가락이 2만개에 달했다.

일반적으로 이런 상황이라면 손님들이 숟가락을 가져가지 않도록 캠페인을 하거나 종업원에게 이 작은 절도를 잘 감시하도록 독려할 것이다. 하지만 와하카는 이를 마케팅 이벤트로 바꾸었다.

‘숟가락 절도 자진 신고’ 행사는 2012년부터 시작됐다. 집에 모셔둔 숟가락을 가져오면 5파운드 상당의 타코 한접시가 무료로 제공됐다. 수백명의 사람들은 이 기간을 이용해 자신의 죄를 고하고 무료 타코를 먹었다. 행사는 성공적이었고 와하카의 ’숟가락 사면(Spoon amnesty)는 연례 행사가 되었다.

하지만 바로 지금 당신이 생각한 대로 이 이벤트는 아주 큰 부작용이 있었다. ‘공짜 타코‘를 위해 숟가락 절도를 더 부추긴다는 점이다. 그래서 와하카는 2016년에 새로운 이벤트를 연다. ‘숟가락을 절도하지 않고도 무료 타코를 먹는 법’이다. 와하카는 숟가락 만화를 그려오는 이들에게도 마찬가지로 타코를 제공했다. 이 이벤트에서 우승하면 1년 내내 무료 타코를 먹을 수 있었다.

아쉽게도 이 이벤트는 내년 2월에 끝난다. 이제 와하카에 스푼을 돌려주어도 더이상 타코가 제공되지 않는다. 나쁜 점만 있는 건 아니다. 스푼을 돌려준다 해도 식기절도범으로 체포되지는 않을 것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