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28일 12시 18분 KST

아이유가 뒤늦게 밝힌 '대박 났던 2014년에 방송 활동 전혀 안 한 이유' (영상)

"정말 쉽지 않은 결정이거든요" - 유희열

2014년은 가수 아이유에게 ‘대박의 해‘였다. ‘너의 의미’ 등이 수록된 리메이크 앨범 ‘꽃갈피’로 대중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았던 시기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22살이던 아이유에게 그 해는 ‘정신적으로 가장 좋지 않았던’ 해였다고 한다.

과대 포장되어 사랑받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일까? 데뷔 무대에서도 긴장한 적 없다는 아이유는 갑자기 스스로에 대한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한다. ‘내가 이걸 할 수 있나?’ ‘내가 전에 이걸 어떻게 했었더라?’ 불안과 의심이 솟아올라, 갑자기 카메라가 무서워졌다는 것. 너무 긴장돼 신경안정제를 먹기도 했을 정도다.

그런 아이유가 당시의 슬럼프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던 것은 ‘거품이 날아가든, 더는 근사하게 보이지 않든‘, ‘초라하더라도 내 모습 그대로 살아야겠다‘는 마음을 먹고 자신의 음악을 직접 프로듀싱하기로 결정하면서다. ‘그냥 망하더라도, 온전히 내 음악을 해야 겠다’는 결심을 하고, 밀려들어오는 섭외 요청도 모두 거절하고 음악에 집중했다는 것이다.

″프로듀싱이 제일 재미있다”며 웃는 아이유를 보며, 친한 사이인 유희열은 ”일반적인 연예계 생리상 정말 쉽지 않은 결정”이라고 말한다. 평생 한번 올까 말까한 커리어의 최고 전성기에서, 속된 말로 ‘물이 들어오는 시기’에, 그 모든 것을 포기하는 것이 드물기 때문이다. 당장 욕심을 내기보다는, 자신의 밀도를 높이는 데 전력을 기울였다는 아이유의 모습에서 인생을 살아가는 멋진 태도를 배울 수 있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