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10월 25일 14시 57분 KST

강서구 아파트서 前 부인 살해한 김모씨 변호인이 전한 말

김씨의 딸들이 "저희 아빠는 사회와 영원히 격리시켜야 하는 극악무도한 범죄자"라며 아버지에 대한 엄벌을 촉구한 청와대 청원에는 이틀 만에 11만명 넘은 이들이 동의를 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서구 아파트 주차장에서 前 부인을 살해한 48세 남성 김모씨가 오늘(25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아래는 김모씨가 검은색 패딩 파카를 입고 마스크를 쓴 채 서울남부지법에 도착한 모습.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씨는 ‘왜 범행을 저질렀나‘, ‘딸의 청원을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법정에 들어갔다. 대신, 김씨의 변호인이 ‘혐의를 인정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김씨의 변호인은 ”(김씨가 범행을) 많이 뉘우치고 있다”고도 전했다.

뉴스1
뉴스1
뉴스1

한편, 김씨의 딸들이 ”저희 아빠는 사회와 영원히 격리시켜야 하는 극악무도한 범죄자”라며 아버지에 대한 엄벌을 촉구한 청와대 청원에는 이틀 만에 11만명 넘은 이들이 동의를 표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