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24일 12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24일 12시 38분 KST

부동산 강사 '빠숑'이 '말 한마디에 집값 5억 올랐다'는 보도에 반박했다

"그 어떤 수익사업을 하지 않는다"

23일,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에서 방영한 ‘미친 아파트값의 비밀’에서는 아파트 값 폭등 뒤에 부동산 스타강사가 있다는 의혹을 취재했다.

내용은 이렇다. 지난해 아파트 값이 폭등한 지역 중 하나가 광주 봉선동인데 이를 스타강사가 부추겼다는 것. 빠숑이라는 이름의 한 스타강사는 ”광주 봉선동이 대구로 따지면 수성구다. 학군이 좋다”며 ”자신의 책에 봉선동을 언급하자마자 평당 500이 넘게 올랐다. 수요가 빠지질 않는다”고 강의했다.

 

 

봉선동은 실제로 올랐다. 이 지역에 위치한 ‘쌍용스윗닷홈‘(155.32㎡)은 2017년 5월, 6억7000만원에서 2018년 8월 11억 9500만원으로 뛰었다. ‘한국아델리움’도(164㎡)도 2017년 3월 4억 7200만원이던 가격이 2018년 8월 9억 9000만원으로 뛰었다.

PD수첩은 주민들의 반응을 취재하면서 이곳이 이만큼 오를 곳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지역 주민들은 ”봉선동의 삶의 질이 좋으면 이해를 하는데 그게 아닌데 갑자기 오르니까 비정상적인 것”이라고 말했고 인근 부동산 관계자들도 ”(봉선동은) 빈 상가들이 많고, 학원과 가게가 장사가 안된다”며 시장 가격이 비정상적인 것으로 설명했다.

방송에서 지적된 빠숑은 PD수첩 보도에 대해 반박했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 자신은 ”강의를 통해 중개업자를 연계하거나 그 어떤 수익사업을 하지 않는다”며 ”칼럼과 책이 거의 모든 활동일 뿐”이라고 답했다.

그는 방송 이후 많은 사람들에게 격려 메시지가 왔다며 ”만약 사적 이익이 있었다면 이렇게 많은 분들의 격려와 응원을 받지 못했을 것”이라며 ”누굴 원망하겠냐, 제 부덕의 소치”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