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2018년 10월 24일 10시 48분 KST

일본에서 방어에게 초콜릿을 먹이는 양식법이 개발됐다

먹어본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yodaswaj via Getty Images

드디어 물고기까지 초콜릿을 먹는 시대가 왔다.

일본 시코쿠 북서부 에히메 현은 10월 22일 ‘쵸코부리’란 이름의 양식 방어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출하 전 20일 동안 방어에게 초콜릿을 먹이는 방식이다.

보통의 양식 방어는 토막을 내면 2일 내에 변색되어 버린다. 하지만 초콜릿을 먹은 방어는 카카오 폴리페놀의 항산화 작용에 의해 최대 5일까지 선명한 색상을 유지할 수 있다. 에히메 현은 이 기술의 특허를 출원하고 있다.

에히메 현 제공
일반 양식 방어(2일)
에히메 현 제공
쵸코부리 필레(5일)

에히메 현에 따르면, 기존의 양식 방어는 지방층이 탄탄해 해외에서도 인기가 높았다. 하지만 빨리 변색되면서 상품 가치가 저하되는 게 문제였다고.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항산화 효과를 가진 사료를 찾았는데, 초콜릿 제조업체로부터 샘플을 제공받을 수 있었다고 한다. 에히메 현은 이전에도 감귤향기가 나는 ‘귤 생선’을 개발한 바 있다.

물론 가장 중요한 건 맛이다. 초콜릿을 먹은 방어에서는 어떤 맛이날까? 허프포스트일본판이 취재한 바에 따르면, 쵸코부리를 먹어본 에히메현 담당자는 ”맛은 일반적인 방어와 같았다”고 말했다.

*허프포스트일본판의 글을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