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23일 16시 51분 KST

김현중이 드라마 복귀 소감을 밝혔다

아이에 대한 질문에도 답했다.

뉴스1

배우 김현중이 드라마로 복귀하며 소감을 밝혔다.

23일 서울 영등포구 아모리스홀에서는 KBS W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곽봉철 감독과 주연배우 안지현, 인교진, 임하룡, 주석태 그리고 김현중이 참석했다.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진 건 김현중이었다. 김현중은 ”예상보다 많은 언론이 관심을 가져주는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며 “4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는데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렸다. 어떤 말로 사죄의 말을 드려야 할 지 모르겠지만 연기와 음악으로 보답하겠다는 말보단, 인생을 살아가면서 사람다운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4년 동안의 시간에 대해 김현중은 ”솔직히 말씀 드리면 군대 2년은 힘들었다”며 입을 열었다. 김현중은 ”외부에서 벌어지는 일들에 대해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게 힘들었다. 전역한 뒤 여러 일도 쉽지 않았다. 실패한 삶인가 고민도 많이 했다”며 ”그러다가 내가 혼자 고민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걸 깨닫게 됐다. 요즘은 오늘 하루가 행복했으면 좋겠고, 오늘 하루와 내일만 보자는 생각으로 즐겁게 산다”고 말했다.

아이에 대한 질문을 받자 김현중은 ”아직은 제가 아이를 볼 수 없는 입장”이라며 ”볼 기회가 있는 것도 아니고... 뭐가 맞는 것인지 모르겠다. 제 위치에서 최선을 다 했다고 생각한다. 어떤 말도 아이에게 상처가 될 수 있으니 말을 아끼고 싶다”고 답했다.

한편 김현중은 지난 2014년 방송된 KBS2 ‘감격시대’ 이후 전여자친구 A씨와 폭행·유산·사기·명예훼손·임신·친자소송 등 여러 문제로 법정 싸움을 이어 왔다. 그 가운데 A씨는 김현중의 친자로 확인된 아이를 출산했고, 김현중은 군대를 제대했다.